가곡

가곡의 개요
가곡은 시조시(時調詩)를 노랫말로 하여 거문고, 가야금, 피리, 대금, 해금, 장고 등의 악기 반주에 맞추어 5장 형식으로 부르는 노래이다. 다른 말로는 ‘삭대엽(數大葉)’, ’자즌한닙’, ‘만년장환지곡(萬年長歡之曲)’ 등으로 부르기도 한다.

가곡은 판소리, 범패와 함께 한국의 3대 성악곡으로 꼽히며 특히 가곡의 발성, 발음, 호흡법 그리고 시김은 우리나라 모든 성악곡의 기본으로서 가사, 시조창과 함께 조선시대 상류 사회의 정가(正歌)로서 높은 예술성을 지닌다.

가곡의 원형은 만대엽, 중대엽, 삭대엽 순이나 느린 곡인 만대엽은 조선 영조(재위 1724~1776) 이전에 없어졌고, 중간 빠르기의 중대엽도 조선말에는 부르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금의 가곡은 조선 후기부터 나타난 빠른 곡인 삭대엽에서 파생한 것으로, 가락적으로 관계가 있는 여러 곡들이 5장형식의 노래모음을 이룬 것이다.

현재 전승되고 있는 가곡은 우조, 계면조를 포함하여 남창 26곡, 여창 15곡 등 모두 41곡이지만, 이 가운데 여창은 남창가곡을 여자가 부를 수 있도록 조금 변형시킨 것으로 남창과 거의 동일하다. 다만 여창 특유의 섬세함이 돋보이는 선율과 높은 음역의 속소리(가성)를 내는 점이 다르다. 형식을 보면 시조시 한 편을 5장으로 구분하여 부르는데 전주곡인 대여음과 간주곡인 중여음을 넣어서 대여음, 1장, 2장, 3장, 중여음, 4장, 5장 순으로 반복한다. 매우 조직적이며 짜임새가 잘 되어 있는 연주는 거문고와 가야금, 해금, 대금, 단소, 장구 등으로 이루어진다.

가곡은 변화 없이 오랜 세월 명맥을 유지해 왔으며, 다른 음악들이 대중적인데 비하여 전문가들에 의해 전승되어온 예술적 가치가 높은 음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