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곡

악기

거문고는 울림통 위에 6현(絃)이 얹혀져있다. 제2, 3, 4현은 16개의 괘(棵)위에 거쳐져 있고 제 1, 5, 6현은 안족(雁足)으로 받쳐져 있다. 울림통은 위에 오동나무, 밑에는 단단한 밤나무를 많이 쓴다. 줄은 명주실을 꼬아서 만들며 술대는 해죽(海竹)으로 만든다. 왼손으로 괘를 짚고 오른손 식지(食指)와 장지(長指)사이에 술대를 끼우고, 줄을 내쳐 치거나 올려 뜯는다. 거문고는 고구려의 왕산악이 만들었다고 전하며, 그 원형 비슷한 것이 고구려 고분의 하나인 무용총의 벽화에서 보인다. 거문고는 그 소리가 그윽하여 예로부터 백악지장(百樂之丈)으로 일컬어 학문과 덕을 쌓는 선비들 사이에 많이 숭상되어 왔는데 지금은 줄풍류, 가곡의 반주 등에 많이 쓰이며 최근에는 거문고 산조에도 출중한 멋을 나타내고 있다. 삼국사기에 「처음 진나라 사람이 7현금을 고구려에 보내 왔는데, 왕산악이 원형은 그대로 두고 많이 고쳐 만들고 백 여곡을 지어 연주하매 검은 학이 날아들어 춤을 추었다. 그래서 악기 이름을 현학금(玄鶴琴)이라 하였는데 뒤에 현금(玄琴)이라 불리어졌다.」고 기록되어 있다.

가야금은 울림통 위에 12현이 안족으로 받쳐져 있다. 울림통과 현을 만드는 재료는 거문고와 같다. 왼손으로 줄을 누르면서 오른손으로 뜯거나 퉁겨 소리를 낸다. 가야금의 모양에는 두 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원래 것으로 정악(正樂)에 쓰이는 풍류(風流)가야금이고, 또 하나는 산조(散調)에 쓰이는 산조 가야금이다. 풍류가야금은 줄과 줄 사이가 넓으나 산조 가야금은 줄과 줄 사이가 좁아서 빠른 곡을 타기에 편하다. 이 악기는 6세기경 가야국의 가실왕이 만들어 신라 진흥왕때에 신라에 전해졌다. 일본 나라 정창원(正倉院)에 전해져 오는 신라금(新羅琴)과 경주 부근에서 발견된 토우(土偶)는 현재의 풍류 가야금과 같은 것이다. 가야금은 거문고와 같이 줄풍류, 가곡의 반주 등에 많이 쓰이며 산조가 생기면서부터 독주악기로도 각광을 받아 우리나라 악기 중에서는 가장 널리 알려져 있다.

피리는 향피리(鄕觱篥), 당피리(唐觱篥), 세피리(細觱篥)의 3종이 있는데 모두 8개의 지공을 가진 죽관(竹管)에 겹으로 된 서는 대를 깎아서 만든다. 향피리와 고구려때부터 사용되었고, 당피리는 고려때부터 사용되었으며, 세피리는 조선왕조 후기부터 사용되고 있다. 세피리는 향피리나 당피리보다 죽관이 가늘어서 입김을 통하는 내경(內徑)이 좁고 서가 작기 때문에 불기 힘든 악기이다. 따라서 당피리를 먼저 공부하여 힘을 얻고 향피리로 훈련을 쌓은 다음에 비로소 세피리를 부는 것이 관례로 되어 있다.

대금은 중금(中笒)•소금(小笒)과 함께 신라 삼죽(新羅 三竹)의 하나이다. 저 또는 젓대라고도 부르며, 정악 대금과 산조 대금이 있다. 여러 해 묵은 황죽이나 살이 두텁고 단단한 쌍골죽(雙骨竹)으로 만든다. 취공(吹孔)1개, 청공(淸孔)1개, 지공(指孔)6개가 있으며, 칠성공(七星孔)은 하나 또는 두 개가 있다. 삼국시대부터 우리나라에서 만들어 사용해 왔으며, 영산회상•여민락•보허자•낙양춘•본령 등 정악에 사용되고, 시나위•민요•산조 등 민속악에도 쓰인다.

해금은 일명 혜금(嵇琴)이라고도 한다. 울림통에 연결된 2현 사이에 말총 활대가 끼어 있다. 울림통은 대(竹), 현은 명주실을 꼬아 만든다. 활대의 말총으로 줄을 문질러 소리를 낸다. 고려때부터 사용된 이 악기는 정악과 민속악에 폭넓게 쓰이고 있다. 해금은 현악기지만 관악에 반드시 편성되는 점이 특이하다.

장구는 그 허리가 가늘어서 세요고(細腰鼓)라고도 한다. 장고 통은 나무로 만드는 것이 좋으나 금속도 사용한다. 왼쪽 가죽은 두꺼워 소리가 눅고, 오른편 가죽은 얇아 소리가 높다. 북의 음을 더 높이거나 눅이려면 굴레를 좌우로 움직여 소리를 조절한다. 왼편 가죽은 왼손 바닥으로 치고, 오른편 가죽은 채로 친다. 장고는 당악과 향악에 쓰이고, 농악(農樂)과 무속(巫俗)음악에서도 사용된다. 농악과 무속음악에서는 양손에 채를 쥐고 친다.

단소는 퉁소보다 작고 지공이 뒤에 1개, 앞에 4개가 있다. 단소는 양금(洋琴)과 함께 《악학궤범》(樂學軌範)에 언급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보아 조선왕조 후기에 생긴듯하며 영산회상(靈山會上)과 자진한닢 같은 관현합주에 사용되고 관현합주 외에 생황(笙簧)과의 병주나 양금, 해금과의 병주 또는 독주에도 애용된다.

양금은 재래(在來)의 금(琴) 종류가 모두 명주실인데 반하여 양금은 철사로 되어 있다. 음 높이가 같은 네 가닥 짜리 구리철사 14벌이 2괘에 의하여 울림통 위에 좌, 우, 중앙 세 부분으로 구분되어 있다. 대쪽으로 만든 채로 쳐서 소리를 낸다.
조선왕조 영조 때부터 사용된 이 악기는 영산회상과 가곡 반주에 많이 쓰인다.

생황은 국악기 중 유일하게 화음을 내는 관악기로써 17개의 가느다란 대나무 관대가 통에 둥글게 박혀 있고 통 가운데 입김을 불어 놓는 부리 모양의 취구가 달려 있다. 관대 밑 부분에는 쇠붙이로 된 리드가 붙어 있어 숨을 들이쉬고 내쉴 때마다 쇠청이 울려 소리가 난다.
생황은 봉황의 날개를 본 따 만들었다고 할 만큼 신비하게 여겨져 고대 불교 작품이나 선인들의 시와 그림에 자주 등장했던 악기이다. 생황은 아악기에서 궁중 연희로 이어져 조선후기에 이르러 민간까지 전해졌다. 여러 문헌과 그림자료를 통해 고려시대와 조선시대 문인들의 풍류악기로 수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생황은 단소와 병주 즉 생소병주로 수룡음, 염양춘, 가곡 반주 등으로 연주되고 있다.

향비파는 삼국시대에 서역지방에서 전래되었으며, 신라악의 삼현삼죽에 포함되어 있는 향악기 이다. 《악학궤범》에 의하면 이 현악기의 몸통은 물방울처럼 생겼고 곧은 목을 지니고 있으며, 다섯 줄로 구성되었다. 목 부분과 몸통에 10개의 괘(棵) 또는 주(柱)가 있는데, 연주자는 왼손가락으로 줄과 괘를 짚고서 거문고와 같이 오른손의 술대로 줄을 쳐서 소리를 낸다.

비파(琵琶)에는 4현의 곡경비파(曲頸琵琶)와 5현의 직경비파(直頸琵琶)가 있다. 곡경비파를 당비파, 직경비파를 향비파라 한다. 당비파는 고려시대까지는 주로 당악(唐樂)에만 한정되어 사용되었으나, 조선시대 이후로는 향악(鄕樂)연주에도 사용했다. 《악학궤범》에 따르면, “향비파의 구조는 뒷판은 밤나무를 쓰고, 복판은 오동나무를 쓰고, 괘는 회양목을 사용하고, 장식목은 화리, 철양, 오매, 산유자 등의 나무를 쓴다. 모두 5현으로 대현이 가장 굵고, 무현과 중현이 좀 가늘고, 청현이 다음으로 가늘고, 유현이 가장 가늘다. 복판에 대모를 붙이고, 술대는 철뉴목을 쓴다.” 라고 기록되어 있다.